메인화면으로
트뤼도 캐나다 총리, 文대통령에 "입국금지 안 한 결정은 옳은 선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트뤼도 캐나다 총리, 文대통령에 "입국금지 안 한 결정은 옳은 선택"

캐나다 측 요청으로 통화..."한국으로부터 배우고 싶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26일 전화 통화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극복을 위한 두 나라간 협력과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통화도 프랑스·스웨덴·미국 등 앞선 국가 정상과의 통화와 마찬가지로 상대국 총리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트뤼도 총리는 통화에서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며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으로부터 배우고 싶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재의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상세 설명하면서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화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며 한국과 캐나다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캐나다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긴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업체에 방역 물품을 요청했다"고 하면서 "캐나다도 의료장비 생산을 계속 늘려나가 중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 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며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 개최될 주요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도 코로나19 극복과 세계 경제 정상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가기로 한 뒤 통화를 마쳤다.

서어리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