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심상정 "제주 제2공항, 반드시 도민 동의 얻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심상정 "제주 제2공항, 반드시 도민 동의 얻어야"

[언론 네트워크] "제주는 개발·군사시설 아닌 생태·평화의 섬"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제주 제2공항 강행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는 28일 오후 2시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심상정 대표, 김종대 의원, 고병수 제주도당위원장, 박찬식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심상정 대표와 김종대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광화문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주민들을 격려했다.

심상정 대표는 "도민의 의견을 듣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업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주민 동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종대 의원은 "국방부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에서 남부탐색구조부대 계획이 확인됐다"며 "제주가 생태·평화의 섬으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제주 제2공항 강행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 참석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김종대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공동기자회견문에서도 "국토교통부는 도민과 의회 결의를 무시한 채 제주 제2공항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민과 도의회의 입장은 분명하다.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 제2공항 신설계획은 생태환경이 감당할 수 있는 수용능력을 초과하게 만들 수 있으며, 공군기지로 평화를 해칠 우려가 있다"며 "전략환경영향평가에 제2공항으로 인한 유입인구 증가, 폐기물처리, 상수원 확보 등으로 인한 영향과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방부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에 공군기지의 다른 이름인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과 관련한 예산은 제주가 군사기지가 될 수 있다는 주장에 설득력을 얻게 한다"며 "대선 당시 모든 후보들이 반대한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창설이 제2공항을 통해 실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전타당성 용역부터 전략환경영향평가, 기본계획 모두 제2공항이 가져올 제주의 환경수용력 초과와 사회적 환경적 악영향은 검토하지 않았다"며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장밋빛 환상의 피해는 고스란히 제주도민이 부담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제주를 제주답게 하는 것은 개발과 군사시설이 아니"라며 "아름다운 생태·평화의 섬을 보존하고, 제주를 제주답게 그대로 놔두라"고 촉구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