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코스피, 원화가치 10년만에 동반 최저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코스피, 원화가치 10년만에 동반 최저치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투심 다시 냉각

코스피와 원화 가치가 18일 각각 10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경제와 각 가정을 위해 현금지급 등 모든 재정지원을 하겠다고 발표해 앞서 뉴욕증시가 급반등한 것과 대조적인 양상을 보였다.

시장에서는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을 넘기고, 미국 50개 주 전부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투자심리를 다시 냉각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한 트럼프의 경기부양책도 한계에 부닥칠 것이라는 우려가 더 커지면서, 다우와 나스닥 시간외 주가지수선물이 폭락하며 서킷브레이커까지 발동한 것이 아시아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를 보여주듯 코스피는 13.68포인트(0.82%) 오른 1686.12로 개장해 상승세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하락세로 전환했고, 점차 하락 폭을 키운 흐름을 탔다. 코스피는 18일 장 종료를 앞두고 4% 넘게 급락해 전 거래일보다 81.24포인트(4.86%) 내린 1591.20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지수가 1600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0년 5월26일(1582.12) 이후 약 10년 만이다.


코스닥도 29.59포인트(5.75%) 급락한 485.14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500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4년 1월 3일(499.33) 이후 6년 2개월여만에 처음이다.


원화 가치도 연일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2.2원 오른 1245.7원으로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으로 2010년 6월 11일(1246.1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본의 닛케이225지수도 1.68% 내린 1만6726.55로 마감해 약 3년 4개월만에 1만7000선이 붕괴되는 등 아시아 주요 증시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승선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