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아베 "도쿄 올림픽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아베 "도쿄 올림픽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

IOC, 코로나 19 확산으로 연기 가능성 성명 발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 하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내비쳤다.

23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아베 총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도쿄 올림픽 연기 검토를 포함한 새로운 방침이 발표된 것과 관련해 "제가 말씀드린 완전한 형태로 실시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라며 "만약 그것이 어려울 경우 선수들을 제1순위로 생각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도쿄 올림픽의 개최 여부와 관련해 "판단은 IOC가 내리는 것"이라면서도 "IOC 역시 (올림픽) 취소는 선택지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도쿄 올림픽의 연기 가능성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에 대해 '완전한 형태'로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이것이 연기인지 아니면 예정대로 7월 개최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아베 총리의 이러한 발언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과 이에 따른 각국의 연기 요청에 연기 쪽에 무게를 실은 IOC의 입장 발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IOC는 22일(현지 시각) 긴급 집행위원회를 진행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도쿄도와 협력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IOC는 이번 논의를 "4주 안에 마무리할 것"이라며 "집행위원회는 도쿄 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코로나 19 확산으로 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적인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 엇갈리는 발언을 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그는 지난 20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 올림픽 대회 취소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며 "아직 대회까지 4개월 반 정도가 남았다"고 밝혀 올림픽 취소가 아닌 연기 또는 무관중 개최 등을 시사했다.

그러나 21일(현지 시각) 독일 SWR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올림픽은 토요일 축구 경기처럼 연기할 수 없다"고 말해 예정대로 도쿄 올림픽을 개최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재호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